바탕소리의 낙서장

bgmlibrary.egloos.com

포토로그



(!) 정의연“우간다‘김’센터 건설” 현지인“헐” 세상의 뒷담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는 2019년 아프리카 우간다에 ‘김복동 센터’를 건립한다는 명목으로 국민 상대로 돈을 걷었다. ‘2억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특히 11월에는 우간다 현지 촬영 영상을 유튜브에 자신들 후원계좌 번호와 함께 걸었다. (중략) 또 정의연은 이달 19일 “우간다 중앙정부가 현지 단체의 대표에게 ‘김복동’이라는 이름이 들어간 것을 문제 삼으며 가하는 위협을 11월 방문 때 확인했다”고 했다. (중략) 정의연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을 포함한 관계자는 작년 11월 17일부터 열흘 간 ‘우간다 김복동 센터 착공식’ 등을 위해 현지를 방문했다. 작년 11월 22일 정의연 유튜브 계정에 ‘우간다 김복동센터 땅 방문 2분순삭’이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설명에는 ‘우간다 김복동센터 부지를 현지 주관단체 골든 위민 비전 인 우간다(GWVU)의 대표 아찬 실비아의 소개와 함께 둘러봤다’는 내용이 써 있다. (중략) 그러던 올해 1월 28일, 정의연이 “일본 정부의 방해로 우간다에서는 김복동 센터 건립을 못하게 됐다”며 “대신 미국에서 건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선일보




기자: “(정의기억연대가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에 따르면 귀하(아찬 실비아 씨)께서 (우간다) 김복동 센터를 관리하신다고 하는데요.”
실비아: “제가 답변을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군요. 맙소사! 정의연에서는 저한테 쉼터 만들려고 모금한다는 이야기는 안 했는데요. 저기는 우리 땅이지 한국 단체(정의연) 땅이 아니에요. 그 땅은 김복동 센터가 아니라 우리 (우간다 내전 피해자) 쉼터를 지을려고 하는 땅이라고요.”
기자: “정의연에서 2019년 6월~12월에 김복동 센터(건설 계획)에 돈을 기부했다고 하는데요, 귀하께서 현지 관리인이라고 합니다.”
실비아: “말도 안 돼요.”
기자: “(우간다 건은) 지난 6개월간 (정의연에서 홍보한) 주요 활동이었습니다.”
실비아: “정의연에서는 저한테 제 이름으로 모금한거나 얼마를 모금했다는 이야기는 안 했는데요.”
기자: “정의연에서는 후원자들에게 ‘아찬 실비아와 함께 김복동 센터를 짓습니다’라고 알렸고, 반 년 동안 모금을 했습니다. 그런데 모르신다는 말씀이신가요?”
실비아: “(문제가) 심각하군요. 정의연에서 보내준 돈을 반납하겠습니다. 정말 역겹네요.”
- 아찬 실비아 대표 /
우간다 시민단체 ‘골든 위민 비전 인 우간다’
(Golden Women Vision in Uganda, GWVU),
조선일보와의 SNS 인터뷰에서

※ 조선일보 기자와 실비아 대표와의 인터뷰 부분은
기사 본문이 아니라 바탕소리가 자료화면을 보고 의역한 것으로,
실제 기사와 일부 내용이 일치하지 않을 수 있음에 주의하십시오.


이 사기극의 주요 피해자들
1. 대놓고 무시당하고 호구 취급당한 우간다 NGO와 현지인들
2. 엉터리 누명을 쓴 우간다와 일본 두 나라 정부
3. 이들에게 속아서 돈을 내준 한국인들

Aㅏ…….
(죄송합니다. 저도 기가 막혀서 더 이상 쓰지 못하겠습니다.)

덧글

  • virustotal 2020/05/22 00:29 #

    솔직히 당한 사람 잘못아냐 헌혈도 흰소 마냥 피 헌납한 사람들은 그대로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 빨아먹은 지들끼리 승진하고 일잘했네 보너스 챙기고 군대 경찰 억지로 반강제 아니 강제로 헌혈하게 하고




    그리고 당연히 아니라고 하는데 병사한테는 그런물품 1/n 절대로 안하드라


    헌혈하고 초코파이 더 주고 물 많이 먹이고 구보하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게 전부야 피 흰소마냥 주면 주는게 과자 몇개 ㅋㅋㅋㅋ

    https://www.ytn.co.kr/_ln/0101_201609230906264368



    그런데 이거뿐만 아니라 지난 5년 동안 대한적십자사에서 군에게 리베이트를 준 것이 4억 5000만 원 상당이 된다는 겁니다. 골프공도 있고 그리고 외식상품권, 영화관람권, 가죽지갑, 그런 것들이 다 포함돼 있다는 겁니다.

    이게 군인들이 헌혈을 했는데 거기에 대한 대가를 군 간부가 받는. 그래서 어떻게 보면 사실 헌혈이 아닌 매혈이 된거죠.

    [앵커]
    그런데 군 간부들이 그런 얘기를 합니다. 우리만 받은 게 아니다, 협찬품. 다른 데도 다 이 정도 주는 것이라고 이야기를 하고 있고요. 그리고 기부 금품을 안 받는다고 해명을 했어요, 어제 YTN 보도가 나가고요. 그런데 이 부분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고 있죠?

    [인터뷰]
    그리고 손전등 관련해서 대한적십자사에서도 내부 규정을 본인들이 잘 알지 않습니까. 알면서, 주면서 이게 법에 위반이 된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에 회계장부에도 조작을 했어요. 그래서 마치 100개만 육군 사단에 주고 나머지는 학교나 다른 부대 준 것으로 장부를 조작한 거죠. 그 자체는 규정 위반이고 불법적인 것을 알고 했다는 거죠.



    솔직히 생각해봐 그런 필수불가결한 단체도 그런데 이런곳에 돈을 주는놈년이 병신이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http://www.mohw.go.kr/react/al/sal0301vw.jsp?PAR_MENU_ID=04&MENU_ID=0404&page=32&CONT_SEQ=334354



    - 군부대에 제공한 자동 혈압계, 체온계, 응급처치 교육용 마네킹 등의 홍보용 기념품은 군 장병의 건강증진을 위해 제공하였으며, 학교의 경우에도 학생들의 건강을 위해 전자체온계, 구급함 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 또한 군 헌혈단체 관계자에게 제공한 외식상품권(햄버거 교환권), 영화관람권, 카드지갑 등 홍보용 기념품은 군부대뿐만 아니라 단체헌혈에 참가한 모든 기관에 감사의 표시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 따라서 헌혈단체 섭외용 기념품 제공은 ‘경품잔치’, ‘매혈’ 과는 관련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ㅇ 보건복지부와 대한적십자사는 향후 기념품 관련 지침을 보완하여 관리에 철저를 기하도록 하겠습니다.
  • 바탕소리 2020/05/22 20:31 #

    님, 분량 조금만 조절해 주시면 좋겠네요 ㅠㅠ
  • nolifer 2020/05/22 07:55 #

    이런게 밝혀져도 이니 반자이에 총폭탄 정신으로 민좆당 수호하자인데 더 말할 필요가 있나요? ㅋㅋㅋ
  • 바탕소리 2020/05/22 20:32 #

    모두가 그렇지는 않습니다.
  • 냥이 2020/05/22 10:23 #

    문재인과 그 무리 때문에 대외 이미지가 망가졌군요. 이건 국가안보에서 외교적 위협에 해당하죠? 그럼 뭐다? 국가 존립을 위협한다는거죠. ( http://nambal.egloos.com/1951569 )
  • 바탕소리 2020/05/22 20:32 #

    말씀하시는 정도까지는 아닌데 ‘어글리 코리안’이 되기는 했죠. 나라 망신입니다.
  • 無碍子 2020/05/22 14:37 #

    애시당초에 우간다와 김복동이 무슨상관이죠?
  • 바탕소리 2020/05/22 20:33 #

    페미니즘으로 묶으려고 한 것 같은데 경우가 다 같지는 않죠.
  • 알토리아 2020/05/22 19:27 #

    진실이 패배하고 사기꾼들이 득세한 정권
  • 바탕소리 2020/05/22 20:33 #

    암담합니다.
  • 흑범 2020/05/23 06:54 #

    지나치게 정의, 도덕에 집착한 결과가 저런 인간들의 득세임. 아이러니하게도
  • 2020/05/22 20:4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25 12:19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5/25 12:2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