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탕소리의 낙서장

bgmlibrary.egloos.com

포토로그



위안부 할머니들이 사라진 위안부 인권운동 세상의 뒷담화


 일본군위안부 문제에 천착해온 연구자들은 ‘정대협 패권주의’가 오늘의 비극을 낳았다고 보고 있다. ‘위안부 문제는 모두 정대협을 통해야 한다’는 독선 아래, 작은 반대의 목소리도 허용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위안부 이슈에 대한 다양한 시각과 해법은 곧 ‘친일’로 간주됐다. 여성학자 김정란씨는 2004년 이화여대 박사학위 논문으로 이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그는 정대협이 전시(戰時) 여성의 성(性) 문제인 위안부 이슈를 민족 말살의 상징으로만 치환해 역사적 사실마저 왜곡한다고 비판했다. 일본의 돈을 받으면 배신자라고 낙인찍으며 할머니 개개인의 의견을 억압하는 교조주의적 행태를 보였다고도 했다. ‘정대협이 할머니들이 아니라 조직과 활동가들을 위한 운동을 하고 있는 건 아닌가’ 지적한 대목은 오늘의 비극을 예견한 듯해 섬뜩하다. “일본이 조성한 국민 기금을 수령할 경우 할머니들은 흩어질 것이며, 위안부 운동은 파국을 맞이하게 될 거라는 두려움이 있었던 것이다.”
- 조선일보
《[태평로] 윤미향은 어떻게 ‘신성한 권력’이 되었나》 중에서

 “수요집회에 모금통을 갖다 놓은 사람이 윤미향 당선인(더불어민주당 비례)입니다. 수요집회는 1991년에 내가 윤정옥 선배(정대협 초대 대표·이화여대 명예교수)랑 같이 일본 대사관 앞에서 시작한 집회입니다.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수요일마다 참가했는데 윤미향이 정대협의 주도권을 잡은 뒤부터 수요집회가 점점 모금회로 변질됐습니다.
 드디어 터질 것이 터진 것입니다. 윤미향은 나랑 윤 선배 밑에서 심부름하던 간사였는데 대표 된 뒤로부터는 할머니들을 데리고 다니면서 각종 모금 사업을 벌였습니다. 그 돈이 어디로 갔는지 천천히 다 들여다봐야 합니다.”
- 김문숙 회장 / 한국정신대문제대책부산협의회



정대협과 윤미향이 위안부 문제에서 독재적 태도를 보이고
위안부 할머니 개개인의 의사를 탄압하면서
어느 새 위안부 문제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이 사라져 버리고
정대협/정의연만이 남아 버렸습니다.
위안부 문제의 당사자는 바로 위안부 할머니들 개개인들이고,
몇 차례의 양국 정부의 제안들을 수용하신 분도 계셨는데,
정의연 등이 실체도 불분명한 ‘민족적 자존심’을 내세우면서
할머니들 개개인의 의사가 철저히 무시된 겁니다.
“왜 할머니들 개개인의 이익을 자국 내 제3자를 위해 희생해야 하는가?”
이와 비슷한 질문을 정부에 던지던 정의연은
이제 그들 스스로가 같은 질문에 대답해야 하는 상황이 됐습니다.
그 ‘할머니들 권리를 침해한 제3자’가 정의연 자신들이 됐으니까요.

덧글

  • 2020/05/21 00:0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21 01:0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터프한 둘리 2020/05/21 10:25 #

    정의연에게 있어서 중요한건 돈이었고 할머니들은 부려먹기 좋은 대상일 뿐이지요.
  • 바탕소리 2020/05/21 23:40 #

    방금 올린 포스트로 둘리님 말씀이 증명된 것 같군요. 저도 기가 막혀서(멘탈 붕괴) 말을 못 잇겠습니다.
    http://bgmlibrary.egloos.com/4452873
  • 2020/05/21 12:30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21 23:4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5/21 12:42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5/21 23:42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5/22 15:48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2020/05/22 20:3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스카라드 2020/05/21 22:07 #

    민주혁명 여론들의 반응은 어떤지는 뻔히 짐작이 되는군요. 과연 굽학아세 선생께서 뭐라고 만평을 그리실지? 위안부 가지고 참 많이 우려먹으신 분이시지요. 장도리는 너무나 솔직해서 윤미향을 변호하더군요.
  • 바탕소리 2020/05/21 23:43 #

    경향신문이 윤미향 옹호 기사를 썼는데 한겨레가 반박 기사를 쓰는 상황이 됐더군요.
    경향신문만 구제불능 꼴통언론 됐죠 ㅋㅋㅋ
  • 2020/05/22 20:51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